RYANTHEME_dhcvz718

유부녀 - 하편

섹코 SXXKOR 0 6988




그 길로 내처서 미스홍의 집으로 갔다. 밤 11시가 지나서였다.

미스홍의 방에서는 희미한 불 빛이 새어 나오고 있었다. 

단독 주택의 옆쪽에 붙여서 만든 작은 방과 샤워기만 설치되어 있는 방으로 독신을 위하여 만들어 세를 놓는 방이였다.

방문 앞으로 다가서 조그 맣게 노크를 헀더니 이내 문이 열리고 미스홍은 서있는 것이었다.


불 빛이 뒤에 있어서 엷은 스커트에서 두다리가 투시되어서 마치 시루스 패션의 모델처럼 육감적으로 보이는 다리를 따라서

시선이 부드럽게 올라갔다.

더운 여름이라 하얀색 나시티에서 젖꼭지가 튀어 나올것 같은 차림에 눈앞에 잠시 현기증 같은 기분이 엄습하여 왔다.


" 어....미스홍 !

" 어서 들어 오세요. 날씨가 밤인데도 덥죠 ?

" 응...그런데 무슨 일이야 ? 밤에 보자고 하고.......

" ....................그 냥.......좀 궁금해서요.

" 뭐가 말이지 미스홍 !

" 아까 저녁에 나이트에서요.....두분이 ......

" 무슨 말이야 ? 누구 ? 나하고 ....누구를 말하는지 ?

" 미희 언니랑요.....나이트 클럽에서 보니까......보통 가깝게 ....보이지 않아서요.

" 하하하하하하...난또 ....미스홍이 나랑 연애하자고 하는줄 알고 빨리 달려 왔더니....별것도 아닌걸 가지고 오라고 했내 ?


미스홍의 얼굴을 보았더니 아무래도 궁금한 얼굴로 나를 바라보는 것이 괜히 가슴이 설레이기 시작했다.

마음 속으로 음...  잘하면 오늘 미스홍을 데리고........잘수있을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 미스홍 !

" 네 ?

" 사람을 불렀으면 자리에 앉으라고도 안하나 ?

" 아참 ! 내 정신 좀 봐....이리 앉으세요.


작은 방에 싱글 침대 하나를 놓고 보니 방 바닥에 앉으려니 거의 무릎을 대고 앉을 공간 밖에 안되는 것이였다.

미스홍은 차를 준비 한다기에 더운데 시원한 물이나 한잔 달라고 하여 마시면서 그녀의 나시티로 들어나 보이는 가슴을 

보니 유니폼을 입었을때 보다 훨씬 풍만한 모습이었다.

미스홍은 내가 자기 가슴에 눈길을 준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숨을 쉴 때마다 오르락 내리락하는 가슴에 나는 조금씩 좃에서 

힘이 오르기 시작했다.


오늘 저녁에 미희랑 두번의 쎅스를 하였는데도 미스홍의 싱그런 몸매를 보니 나도 꽤 여체를 탐하는 숫컷임을 부정할 수 가 

없었다. 웃으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가 보니 자정이 다 되어 가길래 나는 일어섰다.


" 벌써 가시려구요 ? 


미스홍이 따라 일어선다.

그러다 비 좁은 방이라 거의 부딪칠뻔하여서 얼떨결에 잡은 것이 미스홍의 가슴으로 손이 닿았다. 

미스홍의 숨결이 내 목 언저리로 쏟아져 내리는 것으로 시작하여 그녀의 허리를 왼손으로 잡아 당기면서 입으로 그녀의 

입술위로 순식간에 던지면서 벌어진 입속으로 혀를 쑥 밀어 넣었다.

놀란 미스홍은 눈을 동그랗게 뜨다가는 이내 스르르 감기는 것이였다. 

이것은 허락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그녀의 몸을 뒤로 살짝 밀면서 침대에 넘어뜨렸다.


" 어어 !! 대리니임.......이러지 마세요... !


그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이다.


" 미스홍 !


나는 그 자리에 앉으면서 그녀의 얇은 치마를 위로 제쳐서 보니 팬티를 입지 않은채로 치마만 걸치고 있었던 것이였다.

그렇다면 나를 위해서 ? 아니면 그녀가 스스로를 위해서 ? 나는 삼각으로 갈라지는 부분에 입을 대면서 혀로 미스홍의 

보지를 핥기 시작 했다.


"흐허헝 ......난 몰라아 !!

후르륵 !! 쓰윽 .......쭙쭙.....쓰윽. ....


나의 혀는 그녀의 보지를 향해서 낼름거리는 혀로 빨고 핥으면서 공략을 시작했다. 

갈라진 보지는 조그맣고 예쁜 모양으로 홍합처럼 갈라지고 털이 주변을 감싸고 있는 것이 미희의 보지와는 또다른 모양으로 

거기에서 나의 혀에 헤매면서 꿈틀대고 있었다.


" 아아아 !! 난 ....몰...라...아 !!! 아흑 !

춥츕....쓰윽.... 후르륵....쩝쩝.....흠.. ...하아 !!


혀 끝으로 빨면서 끝으로 보지 속을 찌르기도 하면서 십여분이 지나니까 미스홍은 헉 헉 대면서 침대 시트를 쥐면서 허리를 

흔들고 뒤채이기를 여러번 하였다.

드디어 몸을 흔들기 까지하면서 혀가 보지속으로 들어갈때는 더 깊이 넣으려고 몸 부림을 치는 것이었다.


" 대....리...님....어서......학학 !! 어서 어떻...케......해바요.. ...헉헉 !!


그래도 나는 계속 보지를 빨면서 두 다리를 한손으로 들으려니까 두 다리를 들고서 어쩔줄 몰라 하는 것이었다.

통통한 보지 밑에 있는 발가스름 연한 색을띤 똥구멍이 보이길래 혀로 살짝 훑었더니 옴쭐거리는 것이 아주 귀엽게 보였다.


"흐흡....그래 ...미스홍 ! 너 오늘 아주 미쳐버리도록 해 줄께......

" 아흑 ! 거기는 하....하....하지이......말 .....아아...아잉 !! 똥....나...오는 구...멍....이.....아흐??!!!


하얀 엉덩이에 불그스럼한 예쁜 똥구멍과 약간 까마스럼한 보지를 번갈아서 입으로 혀로 핥아 대니 미치려고 하였다.

나는 일어나서 바지와 옷을 모두 벗고서 구멍에 환장한 나의 좃을 그녀의 얼굴에 가져 가니 고개를 좌우로 흔들면서 미친 

듯이 빨아대기 시작 하였다. 귀두 밑에서 부터 불알을 아주 부드럽게 아이스 크림을 핥아 먹듯이 빨아 주었다. 


" 어....어....미...스홍 !!


나는 침대로 올라가서 말아 올린 스커트에 드러난 그녀의 보지를 다시 빨아주자 엉덩이를 위 아래로 흔들면서 나의 좃 

기둥을 잡고서 열심히 작은 입으로 후륵...후르륵...쩝쩝 !! 소리도 요란하게 내면서 빨았다.

나는 자세를 바꿔서 앉아서 그녀가 나를 등지도록 앉혔다. 

그리고 엉덩이를 조금 들게하고는 나의 좃을 그녀의 보지에 가도록 하니 살며시 앉으면서 내 좃은 그녀의 보지로 조금씩 

들어 가기 시작했다.


" 하흐윽 ! 아파 !! 아아아아.......아앙 !!


좃 뿌리까지 디 밀자 그녀는 살짝 살짝 엉덩이 질을 시작하였다.

스 물 세살 치고는 너무나 잘 하는 엉덩이 요분질에 나는 유부녀와 같은 몸 놀림에 다소 놀랐다.


" 많이 해본 솜씬데.....

" 아이......헉....헉...놀리지. ....이..... 말아요......오.....허억...헉

" 후아 !!! 어...정말로 보통이 아니네....미....스홍 !!


그러면서 아래서 들쳐오르기를 하면서 옆으로 뉘이면서 뒤에서 밀어 부치면서 계속 좃질을 반복하여 흔들어 대니 그녀는 

또 다른 느낌에 좋아서 어쩔줄 몰라 했다.


" 좋아 ! 그러면 이번에는 정상위다...


미스홍을 눕게하고 다리를 구부려서 앉으면서 본격적으로 몸을 흔들어 대었다.


" 헉 헉....아....헉헉.......휴우.. ...헉....헉 !! 미쵸어...미...쳐...

" 아이잉 !! 나죽어 !!! 나죽....억....억...억헉 !! 학 .... 하..학학 !!!

" 야.....아아학....

" 찢....어....져....요. 그마안 !! 그만....학학...


미스홍은 껄떡거리면서 숨 넘어 가는 소리에 나도 조금씩 절정이 오려고 하였다.


어헉 !! 헉헉 !! 쩔꺽억....미끈 미끌,.......헉헉 !!


그러면서 한손으로는 미스홍의 똥구멍을 문지르면서 그녀의 보짓물을 똥구멍 주위에 살살 펴서 바르면서 엄지 손가락으로 

구멍을 간지럽혔다.


" 아..이이..이..거기는....헉헉 !! 하...지이.....말아여...... ...헉헉 !


보지를 시원하고 빠르게 찔러 대면서 똥구멍을 만지자 땀이흐르는 가슴에 입으로 빨아대자 그녀는 흰자위가 보이는 것 처럼 

미쳐서 발광을 하였다.

침대에 미스홍의 배를 걸치고 발은 바닥에 있도록 하고 나는 뒤에 서서 보지에 박아대던 좃을 서서히 뺐다가 다시 밀어 

넣고를 반복하면서 똥구멍을 조금씩 넓혔다. 

그것이 자극이 되었는지 다리를 벌리고 엉덩이를 빼면서 허리를 돌리는 것이었다.


" 나 오려 고해......미스홍....헉 헉 !!

" 저두요오.....

" 그래 ......그럼 같이....하자.. !!


그러면서 좃을 쑥 빼서 예쁜 똥구멍으로 좃을 대고 문지르자 오물거리는 똥구멍으로 보짓물을 바르면서 조금씩 넣기 시작했다.

잘 안들어가는데 미스홍은 아프다고 했다.


" 아아....아흐윽...아...파요....... 살...... 살.....헉헉헉 !!!


좃이 잘 안들어 가길래 엉덩이를 잡고서 쑥 밀었버렸다. 


" 악 !!!아아악....어헉 !!!   


미스홍은 똥구멍이 아프다고 소리를 지르고 발광을 하였다.

빡빡한 똥구멍에 펌프질을 천천히 하다가 빠르게 하고 그러기를 반복하자 미스홍도 서서히 느낌이 오는지 허어헝 거리면서 

엉덩이를 흔들면서 나의 펌프질에 박자를 맞추기 시작하였다.

거의 좃물이 빠져 나오려고 하는데 주인집 아줌마가 무슨일인가 하고 방문을 열고 들어 왔다.


미스홍은 보지 못했지만 나는 주인집 아줌마를 돌아다 보았다. 

그러는 동안 주인집 아줌마를 끌어 들여서 정신을 차릴 시간을 주지 않으면서 밀어 붙이고 치마를 걷으면서 바로 팬티를

어 내리는 동시에 입으로 주인집 아줌마의 보지에 대고 빨아 대기 시작하자 주인집 아줌마는 흥분하기 시작했다.

아이 ! 이를 어째....아이고오 !!를 연발 하면서 보지로 전해오는 감촉을 느끼기 시작하였다.

미스홍은 나름 대로 얼떨떨 한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광경에 흥분을 하면서 아줌마의 유방을 빨아대기 시작하였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분위기에 젖어서 주인집 아줌마는 크나큰 엉덩이를 흔들어 대면서 혀를 받아 들이기 시작 하자

나는 커져 있는 좃을 주인집 아줌마의 검은 보지로 밀어 넣기 시작했다.

까만 털이 수북하니 나있는 그녀의 검은 보지는 흡사 말보지의 색깔로 좃을 당길때 보면 빨간 씹두덩이는 나에게 또 다른 

기분을 주었다.


" 아이....더 빨리 !!! 더 쑤셔줘 !!! 헉 헉 헉 헉 !! 


찔꺼덕 거리는 씹질하는 소리에 미스홍은 어쩔 줄 몰라하면서 다가와서는 똥구멍을 내 입으로 향하게 하고는 한손으로는 

보지를 문지르고 있었다.

나는 아줌마의 보지에는 좃을 넣고 펌프질을 하면서 미스홍의 똥구멍을 혀끝으로 찔러대면서 두 여자를 동시에 공격하다가 

보니 드디어 나의 좃에는 묵직한 느낌이 오기 시작하였다. 이내 나는 사정을 하고 말았다.


아아아........아아... 아아아 ........


다음날 회사에 출근을 하였다. 

보통 룸메이드와 하는 일상적인 미팅은 5분 정도로 인사와 당일 처리해야하는 업무 중점 사항을 전달하는 자리에서 미희 

아줌마를 보았다.

예전 보다 밝은 화사한 표정으로 살짝 윙크를 보내고서는 주위를 살피는 것이었다.


아침 미팅이 끝나고 미희가 배정 받은 층을 마음 속으로 확인을 하고서는 오전 업무를 마무리 하는 시간중에 미스홍을

건너다 <span style="box-siz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