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유부녀 - 상편

섹코 SXXKOR 0 10458





나는 서른 셋의 나이에 결혼 4년째를 맞이하였고, 거기에서 나는 미혼의 여직원 보다는 유부녀가 많은 호텔 하우스에서 

키핑부서에 근무하는 호텔 맨이였다.

하우스 키핑의 책임자로 일을 했던 나는 여러가지로 여자의 생리와 결혼 4년차이고, 더구나 유부녀들이 일하는 객실 정비 

부서이다 보니 자연스레 그녀들의 가정 생활에 대하여 많이 알게되었다.


그녀들의 사생활에 관해서는 많이 알게 되었고, 대부분 유부녀이고, 이혼녀, 과부등 그러면서 그녀들 하나하나 성격도 파악이 

되었고, 업무 외에는 자연스레 친숙하게 되었다.

가끔씩 하는 회식자리에는 빠질 수 없이 참석하게 되었고, 회식자리에 참석중에 들려오는 성욕구에 관한 이야기도 익숙하게 

되었으며, 특히 유부녀들이란 거칠것이 없는 말들을 많이 했다.


언젠가 여름이 깊어져 가는 날 저녁에 회식을 하기로 하여서 설악산에 있는 나이트 클럽에서 회식을 하게 되었다.

그날은 일들이 많지 않아서 오후에 일찍 끝내고서 H 호텔 나이트 클럽에서 모였다.

맥주로 시작하여 지배인이 사준다는 양주로 다들 술이 취해서 헤롱거리는 가운데 플로아에서 다들 정신없이 흐느적 거리며 

몸을 부딪혀 가며 춤추기가 무르익어 가는데 나는 어색하고 서투른 춤 솜씨여서 있기가 서먹하였다.

그래서 자리로 돌아와서 맥주잔을 들이키려는데 옆에 앉아 있는 룸메이드로 있는 미희가 붉은 얼굴로 쳐다보고 있었다.


"저두 한잔 줘요"

"어 ! 그러지 


나는 미희에게  한잔을 건넸다.


"미희씨는 춤 안추나요? "

"그러는 대리님은 ? "

"나야 뭐....못춰 춤 은 좀...

"호호호 !!!! 저두요.

"이런 미인이 못 추면 누가 춰 ?"


그녀의 나이는 서른 네살로 초등학교 1학년에 다니는 사내 아이의 엄마였고, 작년까지는 집안에서 아이를 기르다가 금년에 

학교에 입학하자 아이의 할머니에게 맡기고 이 호텔로 나와서 객실을 정비하는 룸메이드라는 일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니 세상 돌아가는 일이 재미 있을수 밖에 없다.


오늘은 회식이 있다고 늦게 들어간다고 아침에 미리 말해서 아주 해방감으로 가슴이 부풀어서 오늘은 기분 좋게 술잔을 잡은 

것이다. 나보다 한살 많은 그녀는 서른 네살에 적당히 오른 살로 보기에 좋을 만큼 날씬하며 웃을때 보이는 보조개가 한결 돋 

보였으며 약간 갈색으로 빛나는 피부가 건강미 마저 보이니까 한결 쎅시한게 좋았다.


"미희씨는 늦게 들어 가면 아찌에게 혼나지 않아요 ? 

"아 ! 서울 갔는데 몇일 있어야 와요 ! 오면 뭘해 ? 흥 !"

"예 ? 왜요오? 

"아니요오. 그러지 말고 우리 건배해요 !

"많이 마신것 같은데요. 

"왜요? 대리님이랑 연애 하려면 취해야 하죠" 호호호호호..... "

" 엥? 나참 ! 무슨 농담을 ? 하하-하하하하" "호호호..... 나야 이런 미인과 연애하면 영광이죠......"

" 참 ! 사모님과는 좋으세요? "

"나야 뭐 그런대로 .

"좋으시겠다아 !! 사모님은 ! "

"그런 소리 말구 한잔 건배나 할까요?

"좋치요 !!

"뭐라구요 ? 좃치라구요 ? 하하하........!

"호호호 ........치지 말구 .....끼우기가...좋을 껄 ! 호호호

"농담두 잘하시네 ! 그래서 나는 유부녀가 좋아요. 그래서 집에도 있지만 ! 


그렇게 농담을 하면서 한잔씩 비우다가 보니까 플로어에 나가 있던 직원들이 돌아 오면서 웃고 떠들면서 돌아왔다.


"우와 !! 분위기 좋다 !! 대리님이 미인과 !! 얼라리......하하하...?

"모두다 두분을 위하여 건배 !!!! 


자기네들의 분위기를 위하여 나와 미희에 대해서는 관심도 안보이면서 술에 취하여 삼삼 오오씩 떠들다가는 다시 플로어에 

나가기 시작했다.


" 미희씨는 안나가세요?

"아니요.. 저는 대리님이랑 얘기나 할래요.

"그러세요. 그런데 미희씨 옆에 앉아 있으니 가슴이 두근 거리는데요.

"왜요 ?

"미인에다가 몸매도 멋지고......그리고 예쁜 보조개도....하하하...

" 보셨어요 ? 몸매를 .....호호호.....놀리시면 싫어요 !

"아니요......진심으로... ..우리 연애 한번 해 보면 어떨까요 ?

"아이 참 !

" ???

"저 같이 늙은 여자랑요?

"미희씨가 늙으면 나는 뭐죠? 


그러면서 손을 잡았더니 가만히 있었다.

술과 분위기가 미희에게 해방감과 맞 물려서 다소 편해 보였다. 잠시 침묵이 흘렀다.


"미희씨 !! 

"? 네 ?

"저보다 한살위이니까 .....누나라고 부를 까요? 사석인데.....

"아니요. 늙어 보여서 싫어요.

" 그럼 ......??

" 그냥 말 놓아요. 같이.....


그래서 서로 말을 놓기로 하고서 이름을 부르다 보니까 편안한 가운데 한잔씩 더 마시게 되었다.

미희가 일어 서더니 화장실엘 가려다가 비틀하니 넘어질것 같았다.

일어서서 부축을 하다가 자연스레 팔짱을 끼게 되었고 화장실로 향했다.


"미희씨 ! 괜찮으세요?

"네 ! 아....네.


휘청거리는 걸음에 팔에 느껴지는 미희의 젖가슴이 느껴졌으며 그것도 모르는지 아는지 미희는 횡설수설했다.

화장실 밖에서 다른 사람들도 없는 가운데 10 분이 지나도 미희는 나오지를 않는 것이였다.

그때 스믈 세살의 여직원이 다가왔다.


"대리님 ! 여기서 뭐 하세요?

" 어. 미스홍 ! 미희씨가 술에 취해서 화장실로 부축해줬는데 나오지를 않아서 기다리고 있어..

" 제가 보구 올께요.


한참이 지나서 여직원이 나왔다.


" 미희 아줌마가 취해서 토하구 난리 났어요. 주저 앉아서 잠들었나봐요.

" 뭐라고 잠들었다고 ?

" 네. 옷두 다 버렸나 봐요.

" 그래? 어쩌지 ?

" 호텔이니까 세탁이 가능 할 꺼예요.

" 그렇지 . 미스홍이 데리고 나올래 ?

" 저 혼자서는 안돼요. 대리님이 어떻게 해봐요.

" 여자 화장실인데 ......

" 제가 지키고 있을테니까 대리님이 데리구 나오세요.


그래서 여자 화장실에 처음으로 들어가게 되었는데 생각보다는 그리 깨끗하지가 않았다.

휴지통에는 스타킹, 휴지, 생리대....등이 보여서 상상 만큼은 아니였다.

세번째 칸 여자 화장실에서 좌변기를 잡구서 잠들어 있었다. 흰색 정장 상의에 얼룩이 묻어있었다.


" 미희씨 ! 정신차리세요 !! 


뒤에서 양손으로 일으켜 세우려니 자연스럽게도 젖 가슴이 만져지는 것이였다. 

물컹하면서 만져지는 감촉에 좃이 벌떡 일어 나고 있었다. 

다시 손을 젖 무덤 아래를 잡아 일으키면서 미희의 엉덩이로 전해지는 짜릿한 느낌에 좃은 더욱 뻣뻣하게 서서 아플 지경이다.

아 ! 기분이 묘해진다. 그런데도 미희는 축 늘어져서 다시 주저 앉아서 무겁게 느껴졌다.


" 미스 홍 ! 미스 호옹 !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다. 가 벼렸던 것이다. 황당하면서도 다행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어쨌든 밖으로 데리고 나와서 보니 밖에는 웨이터 한 사람이 담배를 피다가 이상한 눈으로 담뱃불을 감추면서 보는 것 이었다.


" 저 ! 미스터.....

" 예 !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

" 나는 XX 호텔 객실 대리인데.....여기서 회식차 왔는데...이 여직원이 술 취해서.

" 아 ! 그러십니까 ?

" 세탁이 가능 합니까?

" 예... 물론 가능 합니다.

" 시간은 얼마나 ?

" 두 시간 정도 걸립니다.

" 그래요 ? 그러면 여기 객실 김지배인께 방 하나만 잠시 부탁한다고 전해 주세요. 세탁할 동안 만.

" 네 .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 부탁합니다.


그러고 나서 웨이터는 어디론가 전화를 하더니 따라 오라고 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서 멈추더니 웨이터는 내리고, 객실 김지배인이 키를 건네 줬다.

그래서 키를 가지고 5층에서 내려 객실로 미희를 데리고 들어가서 침대로 뉘였다. 

상의를 벗기고 흰 블라우스를 벗기는데 브라자를 하지 않아서 젖 가슴이 예쁘게 출렁거렸다.

" 후후훗.......좋은데.


아무것도 모르고 취해서 미희는 새근 거렸다. 얼른 옷 가지를 모아서 룸서비스에게 전화를 해서 옷을 세탁실에 맡겼다.

그리고 다시 지하에 있는 나이트 클럽에 내려가서 미스홍을 찾아서 그간의 일들을 얘기하고는 직원들이 찾으면 거기에 내가

있겠다고 하고는 이내 엘레베이터를 타고 방으로 돌아 갔다.


방문을 닫고는 미희에게 다가가 보았는데 술에 취해서 담요를 차 버리고 누워서 잠 들어 있었다.

가슴은 동그랗게 예쁘게 매달려 있었고, 정장 치마는 엉덩이에 걸쳐서 까만 팬티가 스타킹에 쌓여 있었다. 

" 꾸 얼꺽 !! 나도 모르게 침을 삼키고 침대에 걸터 앉아서 생각 했다.


" 세탁이 다 되려면 두시간 이라 !! 일어 나서 간단히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옷을 입지 않고 걸어 나와서 보니까 내 좃은 잔뜩 

부풀어 서 있었다. 서서히 미희에게로 다가 가서 그녀의 흰색 스타킹을 잡고서 내렸다.


" 끄응 !! 미희는 돌아 누우려고 움직임으로써 그녀의 팬티도 수월하게 벗겨 내었다.

그러면서 그녀의 다리를 살짝 벌리고서 그녀의 보지로 눈길을 주었더니 그녀의 보지털이 앙증맞게도 예쁘게 나 있었다.

그곳에 입으로 빨려고 하였더니 향긋한 냄새가 맡아지는 것이였다. 

약간의 지린내와 더불어서 혀를 내 밀어서 아래서 부터 위로 슬그머니 몇번이나 핥아 올렸더니 그녀는 약간 몸을 뒤채이면서 

엎드려 자는 것이었다.

그래서 조심 스럽게 무릎을 잡고서 허리를 조금 세워서 미희의 엉덩이쪽 똥구멍에 코를 대어서 냄새를 확인하고 혀로 핥기 

시작했다. 그러는 동안 미희는 이상한 감촉에 팔을 뻗었다.


" 모야 ? 응 ? 뭐야아 !! 


미희는 잠시 꿈을 꾸는 것 같았다.


" 휴우 !! 깜짝 놀랬잖아 ! 그러고 나서 계속 똥구멍 주변을 빨면서 혀끗으로 구멍을 넓히려고 찔러 넣기 시작했다.

조금씩 넓어지기 시작하면서 나의 좃은 점점 구멍에 들어가려고 빳빳이 커지기 시작 했다.


" 미희 씨 ! 미안해 ......하지만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내 좃은 터질것 같아 !


나는 혼자서 중얼거리면서 귀두에 침을 바르고 미희의 똥구멍에 서서히 밀어넣기 시작 했는데 미희는 아무것도 모른다. 


" 아이참 ! 누구야 ? 잠자는데 왜이래? 자기만 욕심 채우려고 ? 


미희는 헛소릴 하는 거였다. 이미 나는 흥분할대로 하여 멈출 수 가 없었다.

허리에 힘을 주고서 쑥 앞으로 허리를 밀어 붙였더니 쑤욱 하고 나의 좃이 미희의 엉덩이로 반쯤 들어갔다.


" 억 !


미희는 잠에서 서서히 깨어 나는 것 같았다. 고개를 뒤로 젖히다가 내 눈길과 마주쳤다.

<p style="box-sizing: border-box; word-break: break-all; font-family: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