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여직원 - 6편

섹코 SXXKOR 0 26990




나는 일어서서 주먹으로 그녀의 허벅지를 강하게 내려쳤다.


< 아..악....악..........>


그녀는 비명 소리와 함께 다리를 파르르 떨며 쭉 뻗어버린다. 그러나 눈은 나를 보며 겁에 질려 어쩔 줄 모르고 있었다. 

나는 그녀의 다리를 잡고 가랑이를 양쪽으로 쫙 벌렸다. 그녀의 보지가 내 눈앞에 벌어지며 나는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 오.....혜정이 아주 아름다운 보지를 가지고 있군...흐흐흐....이런 보지는 나누어 먹어야지... 애인한테만 주면 안되지....>


나는 두손으로 그녀의 보지를 벌리며 빨기 시작했다. 이제 그녀는 더 이상의 반항은 없었다. 

그녀는 아마 모든 것을 포기하고 내가 하는데로 가만히 있기로 결정한 모양이었다.


" 쩝접....접....쪼옥..족.....접접......후릅.....흡....."

< 아....흑....제발....하지마....하지마....흑흑흑......싫어.....싫어....엉엉엉...> 

< 가만히 있어 조금 있으면 네가 좋아서 더.....해 달라고 할테니.......아....보지 냄새도 좋아......> 


나는 그녀의 콩알을 집중적으로 빨며 손가락을 질속으로 넣어 자극을 주었다.


“ 쭈루룩...흐흡...쭈우우웁;... 후르르륵...후릅...쩝접............쩍쩍....”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 쭈루룩...흐흡...쭈우우웁;... 후르르륵........." 

< 아.....응.....나..몰라.....하지마.....그만 해.....아아~~~~아아.......아..흑......>  


그녀는 이제 서서히 달아 오르기 시작을 한다. 이제는 더이상 울지도 않는다. 

혜정이는 이제 반항을 해도 소용이 없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여자들은 처음에는 거부를 하다가 몸이 달아 올라 흥분을 하면 더 적극적으로 나오기 마련이다. 

이제는 혜정이의 입에서는 흥분으로 신음하는 소리만 흘러 나올 뿐이다. 

나는 " 짭짭...." 거리며 그녀의 보지를 아주 맛있게....... 그리고, 섬세하게 빨아주었다.


" 쪽쪽...쪼족.....쩝접...쩝접.....쭈..우..욱..쭉.....접접......"

< 아....흐..흑...학..학......흥....앙....아아아...........앙....아....나..어떠케.....모..ㄹ......ㄹ..ㅏ......>  

“쪼옥...쪽...쪼족...쪽... 쩝접~~~ ..........쩌..접...접......"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좀 더 세게....빨아줘...> 

< 그래.....혜정이...어때......기분이 좋지......같이 마음껏 즐기자구.......> 

< 아.....미워......정말...미워......응,....으.....학학...아......앙....흐흥흥........> 


그녀는 이제 스스로 즐기기 위해 내 머리를 쓰다듬으며 엉덩이를 흔들어 댄다.


<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아...넘..좋아.......조...아......>


나는 이제 그녀가 달아 오를 대로 달아 올랐다는 생각이 들자 서서히 삽입할 준비를 하였다. 

나는 그녀의 배위로 나의 몸을 실으며 좆 끝을 그녀의 보지 구멍에 맞추어 밀어 넣으려고 하자 갑자기 그녀가 눈을 떠 버린다.


< 안돼......소장님.....안돼요.....제발....삽입은 하지 마세요......제발......>

< 가만히 있어....혜정이도 곧 좋아 질거야......> 

< 소장님....제 보지를 빨면서 즐겼잖아요...그러니 삽입만은 하지 마세요. 네...> 


혜정은 삽입만은 말아 달라고 애원을 한다. 그러나 나는 나의 욕정을 해결해야만 했다. 

나는 성이 날대로 성이난 내 좆에서 정액을 방출하여야 한다. 

내가 내몸에서 정액을 방출시키지 못하면 내가 미쳐 버릴것 같았다. 

이미 삽입할 준비를 마치고 나는 그녀의 몸 속으로 진입할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


< 혜정이 미안해.....여기서 그만 두면 내가 미쳐 버릴거야......어쩔수 없어....나도 정액을 방출 해야돼.......

안그러면....내가 미쳐 버릴거야.......>


< 소장님....그러면....내가 손으로 해 드릴께요.....그러니...제발.....>

< 혜정이....자꾸 또 이럴거야.....화 나게 할거야.......> 

< 그럼... 소장님......내가....입으로 해 줄께요.....입으로 소장님 것 빨아 줄께요.... 

나...오럴 섹스 잘 해요.....그러니...제발....삽입은 하지 마세요......>


< 가만 있어.....입으로는 조금 있다 빨면 돼.......>


나는 좇을 그녀의 보지 구멍에 맞추고 단숨에 밀어 넣었다. 

" 쭈..욱......" 소리와 함께 나의 좆은 혜정의 보지 속으로 미끄러지 듯 사라졌다.

나는 바로 피스톤 운동을 하며 힘차게 박아 대기 시작했다.


"퍽,퍽,퍽,퍽,퍽.........팍,팍,팍,.........."

< 안....안돼...하지마...빼.....빼란 말이야...안에 넣지 말란 말이야...제발...빼.> 


혜정은 다시 몸부림을 치며 소리를 지른다 

그러나 그녀가 그럴수록 나는 더욱 흥분이 되어 거칠어 지기 시작 했다.


“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 안돼......어서 빼.....엉엉엉......빼란 말이야.....싫어....흑흑흑.......> 

< 혜정아..미안해..이미 네 보지 속으로 ..들어 갔는데...이제 어떻게 하겠어...> 


그녀는 눈을 감고 눈물을 흘리며 애원을 한다.

그럴수록 나의 허리 운동은 더욱 힘치게 진행 되고 있었다.


“ 찔벅..찔벅...퍼퍽..철썩....철썩....!! .... ..."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  

<아아~아아....아..흑......아.....헉...응...아!!!....흥......헉헉......아~~!....> 


이제는 그녀가 다시 흥분을 하며 달아 오르고 있다. 더이상 어떤 말도 필요가 없다.......오직 즐기는 일 뿐이다. 

이제는 혜정이도 내 등을 꼭 끌어 안고 엉덩이를 흔들며 박자를 맞추고 있다. 

좆이 보지속에 들어가 쑤시고 있는데....어느 여자가 흥분을 하지 않겠나... 나를 안고 있는 혜정이의 팔에 점점 힘이 들어간다....

이미 그녀도 섹스 경험이 많은 듯......엉덩이를 돌리며 즐기고 있었다.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 찔퍼덕...찔꺽... 퍼벅...퍽...”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좀 더...세게......아..흥.....> 

"뿌적,...뿌적......,뿌적..... 쩍..쩍....적....." 

< 아아아아...좋아...아아아..더...아아아아..자기..나 죽겠어...응..으으으..억..>  

< 아아학!!.....넘.....좋아..!!..아..아앙.....하학....여보..나...어떻해.....나..할 것 같아.....아.....> 

< 어때.....혜정이 좋아.......내 좆 맛이 좋아....> 

< 아.....넘 조..아.....조아......보지 속이 꽉 차는게 정말.....조아......> 

< 그럼 하지 말고 빼 버릴까.....삽입 하지 말라고 했잖아......> 

< 안돼...빼지말고..계속 해줘..나...한번 하고 또 오른단 말이야...세게 쑤셔줘> 

" 푹 짝 짝 퍽 퍽 퍽.....철벅...철벅....쩍쩍....." 

<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으응...아아..여보 ....아아..나..미치겠어....> 

< 혜정이 아직도 내가 밉나........아직도 내가 죽일 놈이야....말해 봐......> 

< 아.....아니.....밉지 않아요....미워하지 않아요....당신을 원망하지 않아요....> 

< 그럼......강간을 당했다고 경찰서에 신고 할거야...........> 

< 아니.....아녀요.... 응응 아...흥...신고 하지 않아요....당신은 강간을 하지 않았어요...아....흠,,..앙...응...흑,흑.....아.....> 


" 푹 짝 짝 퍽 퍽 퍽.....철벅...철벅....쩍쩍....."

< 아아학!!.....넘.....좋아..!!..아..아앙.....하학....여보,,,,,.,,,.....나...어떻해.....>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  

< 아아아아...좋아...아아아..더...자기....나 죽겠어.....응...으으으...억..나...또 해...못 참아...소장님...여...보...어흑..학학....>  

< 혜정이 나도 곧 할 것 같아...혜정이 보지에다 사정 해도 되나...쌀 것 같아....> 

< 안돼요..안에다 사정하면 안되요...나 지금 배란기예요...안되요....일어나요.> 


그렇게 말하더니 혜정은 나를 밀면서 일어나서 나의 좆을 입에 물고 빨아주는 것이 아닌가......


< 소장님.....내 입에 사정 하세요........>


뜻밖이었다. 그녀 스스로 내 좇을 물고 빨다니 나는 더욱 흥분이 되었다.


“쪼옥...쪽...쪼족...쪽... 쩝접....... 쪼옥...쪼오오~옥...쭈..욱...죽......"


그녀는 귀두를 입에 물고 아주 강렬하게 빨아 당긴다. 나의 좆은 그녀의 입 속에서 참지 못하고 그만 사정을 하고 말았다.


< 아....허억.......으....윽....으................>


나는 그녀의 입속에 마음껏 사정을 하였다.


< 읍..읍.....꿀꺽....꿀꺽.....읍..으......하아......>


나는 조금 놀랐다. 그녀가 그대로 정액을 다 받아 먹어 버리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는 나의 좆을 샅샅이 핥아 주는것이 아닌가....나는 그녀가 하는데로 내 버려 두었다. 

그러자 그녀는 내 좆에서 입을 떼며 옆에 있던 찢어진 팬티로 내 좆을 다시 닦아주었다.

그제서야 나도 정신이 들며 그녀를 강간 했다고 생각을 하니 가슴이 덜컥 내려 앉으며, 앞이 캄캄해진다.

나는 말없이 그녀의 옆에 앉았다. 그녀가 나를 쳐다보더니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눈물을 흘리며 우는 것이었다.


< 흑흑..흑........엉엉.....엉.......>


나는 그녀가 실컷 울도록 한참을 내버려 두었다. 이윽고 그녀가 울음을 그치고 고개를 들더니 나를 바라본다.


< 소장님......이제...속이 시원 하세요...저를 이렇게 건드리니 좋으세요.......>

< 혜정이.....정말 미안해.......내가 술이 취했었나 봐......용서해.......> 

< 이제 와서 다 무슨 소용이 있어요......저는 그래도 저 나름대로 정조만은 지키고 싶었었어요.....

하지만 그게 다 부질없는 일이란 걸 오늘 알았어요......> 


< 미안해......혜정이.......>


나는 살며시 그녀의 어깨위로 팔을 올렸다. 하지만 그녀는 아무일 없는 듯 가만히 있는다.


< 아녀요......소장님을 원망 하지 않아요.......자책 하지 마세요.......하지만, 부탁이 있어요........>

< 말해 봐......뭐든지 다 들어 줄테니까..............> 

< 오늘 있었던 일은 우리 두 사람 평생 비밀이예요....비밀 지켜 주실 수 있죠..> 

< 암.....비밀을 지키고 말고.....걱정하지마.......> 

< 그리고......앞으로는 다시는 저를 건드리지 않는다고 약속 하세요...> 

< 그래.....약속 하마......또 있어.......> 

< 네.....마지막으로.....앞으로도 아무일 없었던 것 처럼.....예전 처럼 똑같이 저를 대해 주세요.......> 

< 응...알았어.....걱정마........> 

< 네......고마워요........그럼 저 먼저 나갈께요........> 


그녀는 찢어진 팬티를 가방안에 넣고는 밖으로 나가 버린다. 

나는 그런 그녀의 뒷 모습을 보니 내가 너무 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여태껏 다른 여자들과의 섹스는 그래도 서로가 원해서 관계를 맺었었는데, 혜정이는 원하지 않는 섹스를 나하고 한 것이다. 

앞으로는 상대가 원하지 않으면 절대로 강제로 섹스를 하지 말아야 겠다고 다짐을 했다. 

술도 어느새 다 깨고 나니 허탈한 생각이든다. 나는 어두운 사무실을 뒤로 하고 한참을 걸었다.


아침에 사무실로 출근을 하니 혜정이가 벌써 출근을 하여 업무를 보고 있었다. 

내가 들어서자 혜정이는 아무일도 없는 것 처럼 다른 직원들과 똑같이 일어서서 인사를 한다.

나는 혜정이를 바라보고 웃으며 손을 들어 흔들어 주었다.


< 좋은 아침........>


내가 말을 건네니 그녀도 웃음으로 나를 맞이 한다.


<p style="box-sizing: border-box; word-break: break-all; font-family: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맑은 고딕&quo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